Sponsor

May 26, 2019

반포대교에서 팔당대교 까지 자전거라이딩 후기

반포대교에서 팔당대교 까지 자전거라이딩 후기

일시 : 2019년 5월25일 토요일
인원 : 6명
로드 : 4명
전기자전거 : 1명
하이브리드 : 1명

획득한 교훈
1. 장비가 중요하다.
2. 체력도 중요하다.
3. 맞바람엔 장사없다.
4. 뒤에 붙으면 수월하다.
5. 적당한 젖산은 노곤한 만족감을 준다.




반포미니에서 1차 집결, 지금은 gs25로 변경되었다. 사람들이 아침부터 많다. 



ads by google





잠실에서 한명 합류를 위해서 잠실 합수부 지나서 나름 의자 많은 gs25에서 2차 합류 및 보급





달리다 보니 너무 혼자와서 쉬엄 쉬엄 라이딩






하남을 지나서 팔당대교로 향하는 길......   도로가 새로 잘 딱여 밟는 족족 나간다.











아무리 기다려도 일행이 오질 않아 여기서 죽치고 기다렸다.




위쪽으로 올라가니 이런 긴 산책로가 나온다.  정말 일직선으로 길다.




누워서 하늘을 좀 보고 있자니 일행들이 도착





팔당대교를 넘어 "면포도궁"에서 간단하게 빵과 아메리카노 보급을 함

더 갈려고 했지만 처음 온 분들이 있어서 여기를 기점으로 복귀하기로 함








팔당대교다.   다리 위는 좁아서 위에서 사진 촬영은 가능하나 민폐가 될 것이다.







강북으로 돌아오는 길에 우측에 피맥컴퍼니란 곳이 보인다.



맥주맛은 그냥 그랬다.  생맥이 아닌 듯






피자도 두껍지 않아서 개인적으로 내 취향은 아니였다.










여긴 컨셉이 바닥에서 캠핑하듯 음식을 먹는 것이였는데.......   내 취향은 아니다.





바로 앞이 한강이어서 멋진 풍경을 볼 수 있다.  이 날은 미세먼지가 대박이였던 날








둑방길에 잘 정비되어 있어서 공간의 여유도 보인다.









잠시 떡실신 모드.....



미사대교이다.  이 아래에 이쁜 꽃밭이 조성되어 있다.  양귀비가 아름답게 피어있다.


잠시 내려 휴식의 시간을 가지고 흩어졌던 멤버들이 합류하여 이 부분에서 각자 헤어지기로 했다.





한 참을 달리다 맞바람에 심하게 털리어 다시 로드 위에서  내려왔다.  경쟁 하듯 각자 달렸는데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따라가기로 여기서 대화했다. 

그 후엔 좀 더 수월하게 복귀할 수 있었다.



한강의 중심부를 위 아래로 다녀온 것인데 강남과 강북의 분위기가 다름을 알 수 있다.
길의 포장상태 , 사람의 수, 바람의 세기 , 풍경의 차이 등등...


복귀할 때는 어느 남녀가 평속30킬로로 질주하기에 뒤에 따라 붙어서 수월하게 복귀했다. 후에 스트라바를 보니 그 구간에서 계속 2위를 하고 있었다. 대단한 남녀였다.

확실히 뒤에 따라가면 덜 힘들다.


ads by google





#팔당대교 #반포대교 #자전거 #라이딩 #자전거길 #자전거전용도로 #주말라이딩

이 글을 공유하면 더욱 많은 분들에게 보여집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

Most viewed last 30 days